플라네타 에트나 비앙코 이전 다음
플라네타 에트나 비앙코
Planeta Etna Bianco

최근 이태리 와인 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에트나 산지의 와인

  • kakaotalk
  • twitter
  • link copy
  • URL복사
  • 인쇄하기
  • PDF DOWNLOAD
  • kakao talk
Type 화이트 와인
Country / Winery 이태리 > 시칠리아 / 플라네타
Grape Variety 까리깐테 100%
Capacity 750ml
Food Matching 신선한 해산물, 과일, 전채요리, 부드러운 치즈

당도

0

산도

0

바디

0
  • 1 2015 : James Suckling 92점

  • 2 2014 : Wine Advocate 90점, Decanter World Wine Awards 은메달(90점)

복숭아, 흰 과일의 아로마와 아카시아 꽃, 신선한 아몬드 향이 만족스러운 풍미를 만들어준다. 쥬이시한 과즙 맛과 미네랄, 산미의 균형이 뛰어난 와인이다. 스테인리스 스틸 탱크와 프랑스 알리에 산 500리터 들이 오크통에서 숙성을 거쳐 복합적인 맛을 더했다. 

신선하게 즐겨도 좋고 5~7년 더 숙성해 마셔도 좋다. 
Product Tip
시칠리아 북쪽의 에트나는 화산재 토양, 높은 해발고도, 이 지역만의 토착 포도품종을 무기로 해 최근 와인전문가, 트렌디한 레스토랑의 소믈리에들을 중심으로 이태리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산지다. 에트나 DOC 고유의 토착품종으로 양조했으며 2012년 빈티지로 첫 선을 보였다.

winery info

플라네타 Planeta
플라네타
  • 1시칠리아 와인의 현대사를 뒤바꾼 역사적인 와이너리

  • 2플라네타는 시칠리아에서 5세기 이상, 17대째 살고 있는 유서 깊은 가문

  • 3시칠리아 다섯 군데 생산지에서 6개의 부티크 와이너리 운영

  • 4시칠리아 세부 생산지들의 개성을 모던하게 표현한 와인 스타일 지향

  • 5모든 포도밭은 친환경, 유기농으로 재배

플라네타는 1995년 혜성처럼 등장해 전 세계 와인 애호가 및 평론가들의 입맛을 사로잡으며 시칠리아 와인의 현대사를 바꾼 와이너리다.

1980년대까지만 해도 시칠리아는 저렴한 와인을 대량 생산해 벌크로 판매하는 업태가 일반적이었다. 스페인 출신으로 시칠리아에서 17대째 살고 있던 플라네타 가문은 시칠리아에서도 우수한 와인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널리 알리기 위해 ‘플라네타 샤르도네’를 출시했고, 유명 평론가와 전문매체들이 앞다퉈 높은 평가를 매기며 매기며 이에 화답했다. 전 세계 와인업계가 시칠리아 와인을 재조명하게 된 계기가 된 것이다.

플라네타는 가족경영 와이너리다. 비슷비슷한 와인을 대량생산하는 것이 아니라 6개의 소규모 부티크 와이너리를 두고 각 떼루아의 캐릭터를 표현하는 개성 있는 와인들을 생산하고 있다.

1995년, 시칠리아 서쪽 멘피(Menfi)에서 양조를 시작해 현재는 노또(Noto), 에트나(Etna), 비또리아(Vittoria), 카포 밀라쪼(Capo Milazzo) 등 시칠리아 다섯 군데의 주요 생산지에서 직접 포도밭을 일구고 와인을 양조한다. 설립 당시의 모토가 ‘시칠리아 와인의 재조명’이었다면, 현재는 시칠리아 곳곳의 서로 다른 떼루아를 섬세하게 표현하는 것에 주목하고 있다.

플라네타의 와인 스타일은 시칠리아의 기후를 반영하면서도 매끄럽고 섬세한 표현을 하는 우아한 캐릭터를 지향한다. 모든 포도밭은 친환경, 유기농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와이너리 외에도 부티크 호텔, 레스토랑 등을 운영하며 시칠리아를 널리 알리는 역할에 앞장서고 있다.